각계 원로 106명 “국민의 말 들어라”원문보기

홍진수·김지환기자

입력 : 2009.01.05 18:15 수정 : 2009.01.05 18:15



원문보기:

https://www.khan.co.kr/national/national-general/article/200901051815485#csidx49845ee4fc1efe9a2d0ef98023e57fb


박재승씨 등 시국성명 “MB법안 공공성 훼손”

박재승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과 소설가 황석영·현기영씨 등 사회원로 106명이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는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대담한 정책 전환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재승 전 대한변협 회장(왼쪽) 등 각계 원로들이 5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시국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대화와 타협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정지윤기자

박 전 회장 등은 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각계인사 시국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민국의 대통령은 어느 특정 정파의 대통령이 아니다”라며 “정부가 선택을 달리한다면 국민도 선택을 달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에는 박 전 회장과 정광훈 진보연대 상임대표 등 10여명이 직접 참여했다. 공동 성명에는 한완상 전 부총리, 이장희 한국외대 법대 교수, 변형윤·장회익 서울대 명예교수, 김화중 여성단체협의회장, 김삼열 독립유공자유족회장, 김민하 전 민주평통수석부의장, 박형규 목사, 청화 스님, 김병상 신부 등 각계인사 106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지난 1년 이명박 정부의 국정운영은 많은 실망을 가져다주었다”며 “건국 60년 논란은 나라의 뿌리를 흔들었고 건국의 공로를 1945년 이후로 한정하는 등의 행태는 막중한 독립운동 선열들의 공훈을 무참하게 만든 참으로 뼈아픈 실책이었다”고 지적했다.


박재승 전 대한변협 회장(왼쪽) 등 각계 원로들이 5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시국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대화와 타협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정지윤기자



이어 “ ‘강부자’ ‘고소영’으로 회자되듯 ‘부자들을 위한 정부’가 아니냐는 의구심은 국민과 사회를 분열시켰다”며 “이명박 정부의 경제위기 대응정책이 ‘불을 끄려는 것이 아니라 불난 틈을 타 이웃의 재산을 약탈하려는 것’이라는 인식이 국민 속에 퍼져간다면 대한민국 공동체는 돌이킬 수 없는 파국을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원로들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른바 ‘MB 법안’에 대해서 “민주주의의 기본은 다양한 의견의 인정과 존중”이라면서 “재벌과 거대 신문들의 영향력이 방송까지 장악할 때 언론의 공공성이 크게 훼손될 것은 불을 보듯 분명한 일”이라고 말했다. 또 “네티즌들의 생각과 발언은 정권의 유불리 차원에서 재단되고 규정될 일이 아니다”라며 “행여나 짧은 생각에 그들에게 상처를 주거나 멍에를 씌워서는 안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국회 파행에 대해서는 “어떠한 경우에도 대화나 협상으로 국정을 의논해 나가지 않으면 안 된다”며 “한 번 강압적 공권력에 의존하게 되면 그 의존이 거듭돼 폭력의 유혹이라는 늪에 빠지게 마련”이라고 말했다.

박 전 회장은 “지도자는 가치의 균형을 이루어야 하고 균형된 역사관을 가져야 한다”며 “국민의 생각을 자신의 생각과 일치시키려고 한다면 위험하다”고 밝혔다. 이어 “생각하는 자유를 억압하면 동물과 다르지 않다”면서 “생각하는 자유, 행동하는 자유가 가장 큰 가치란 것을 확인하러 이 자리에 나왔다”고 말했다.

<홍진수·김지환기자>


◇‘각계 인사 시국 기자회견’ 공동성명 참여자 명단(106명)



강요배(화가) 강희남(목사) 고희범(전 한겨레신문 사장) 구중서(문학평론가) 권오헌(양심수후원회 회장) 금영균(목사) 김귀식(전 전교조 위원장) 김금수(한국노동사회연구소 명예이사장) 김민하(전 중앙대 총장) 김병상(신부) 김병오(전 국회의원) 김삼렬(독립유공자유족회 회장) 김삼웅(전 독립기념관장) 김상근(목사) 김성훈(환경정의 이사장) 김승균(전 남북민간교류협회 이사장) 김용태(민예총 회장) 김윤수(전 현대미술관장) 김자동(임시정부기념사업회 이사장) 김정길(6·15공동선언 광주전남 상임대표 ) 김정헌(전 문예진흥위원회 위원장) 김종철(전 연합뉴스 사장) 김택암(신부) 김재열(성공회 신부) 김학민(전 사학진흥재단 이사장) 김현(원불교 교무) 김형태(목사) 나병식(풀빛미디어 사장) 남상헌(민주노총 지도위원) 남정현(소설가) 림구호(대구경북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이사장) 문대골(목사) 문영희(언론인) 문정현(신부) 박덕신(목사) 박순경(전 이대 교수) 박용길(통일맞이 상임고문) 박정기(전 유가협 회장) 박중기(추모연대 의장) 박재승(전 대한변협 회장) 박재일(한살림 대표) 박형규(목사) 변형윤(전 서울대 교수) 배다지(민족회의 상임의장) 배은심(유가협 회장) 배종렬(전 기농 회장) 성유보(전 방송위원회 상임위원) 송기숙(소설가) 송기인(신부) 신경림(시인) 신현봉(신부) 신홍범(전 한겨레신문 사장) 안승길(신부) 안충석(신부) 양길승(녹색병원 원장) 양홍(신부) 염무웅(문학평론가) 오종렬(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 유경재(목사) 유초하(충북대 교수) 윤순녀(평화의 샘 소장) 윤장현(한국YMCA전국연맹 이사장) 윤활식(언론인) 이기형(시인) 이길재(전 가농 회장) 이광택(전태일기념사업회 이사장) 이돈명(변호사) 이부영(전 전교조 위원장) 이성림(예총 회장) 이소선(전 유가협 회장) 이수금(전 전농 의장) 이영희(전 전교조 위원장) 이이화(전 역사문제연구소 이사장) 이장희(한국외대 법대 교수) 이창복(민화협 상임의장) 이효재(이화여대 명예교수) 이해동(목사) 이해학(목사) 이홍길(5·18재단 이사장) 인병선(짚풀문화박물관 관장) 임재경(전 한겨레신문 부사장) 임진택(연출가) 임춘식(한남대 교수) 임헌영(민족문제연구소장) 장기표(신문명연구소 이사장) 장윤환(언론인) 장임원(전 중앙대 의대 학장) 장회익(서울대 명예교수) 정경희(언론인) 정광훈(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 정동익(동아투위 위원장) 정민성(전통의학가) 정성헌(평화생명동산 이사장) 정현백(시민평화포럼 공동대표) 정해숙(전 전교조 위원장) 조성우(전 고대민주동우회 회장) 조화순(목사) 지선(스님) 청화(스님) 최병모(변호사) 한완상(전 상지대 총장) 현기영(소설가) 홍근수(목사) 효림(스님) 황상근(신부) 황석영(소설가)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민단체, 광복.분단 70년 맞아 공동선언 발표

입력 2015.08.12 14:05 김상진 기자 광복 70년, 분단70년을 맞아 한반도의 분단-대결 종식과 통일.평화공동체 실현을 촉구하는 시민사회의 공동선언이 발표됐습니다. 광복 70돌, 6.15공동선언 15돌 민족공동행사 남측준비위원회는 오늘 프레스센터에서 ‘광복 70돌, 8.15 평화와 통일선언’을 발표하고 남북이 갈등의 70년 분단체제를 넘어 대결과

서울시, '신사참배' 종교단체 법인허가 논란

양아람 aramieye@naver.com ㅣ 기사입력 2014-11-05 14:35 서울시가 2차 세계대전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일본 제국주의를 찬양한 일련정종과 관계된 종교단체의 법인 설립을 허가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독립유공자유족회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7월 말 일본 일련정종 구법신도회의 법인 설립을 허가했습니다. 일련정종은 세계 2차대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