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70년…정전상태 종식하고 평화 체제 수립해야"




광복 70돌을 사흘 앞두고 사회시민단체들이 한반도 위기 회복은 남북 간의 협의 없인 불가능하다며 정전상태의 종식과 평화 체제 수립을 정부와 시민사회에 촉구했다.


광복 70돌 민족공동행사 준비위원회는 12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렌스센터에서 '광복 70돌, 평화와 통일 선언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창복 6·15 남측위원회 상임대표의장은 "광복 70년을 맞았지만 불행히도 6·15 민족공동행사는 물론 8·15 민족공동행사도 남과 북이 공동으로 치르지 못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상임대표의장은 "더는 지체해선 안 되는 것이 민족의 평화적 통일"이라면서 "전제조건 없이 남과 북의 대화를 통해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고 이산가족 상봉도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모인 20여명은 선언문을 통해 "식민지배와 분단체제로 인한 한반도 민족의 고통은 종전과 해방 70년이 되는 오늘날까지 지속되고 있다"며 "일본의 재무장과 이를 부추기는 미국의 아시아 회귀정책은 한반도를 비롯해 동아시아 전역의 정치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 중략


김삼열 독립유공자유족회 회장은 "민족공동행사를 성사시키기 위해 노력했지만 결실을 보지 못했다"면서 "현 정부가 들어선 이래 전방위에 걸쳐 남북관계가 악화했고 그로 인해 민족공동행사를 추진할 만한 여건이 형성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면서 정부를 비판했다.


또한 "오는 15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서 '광복 70돌 8·15민족통일대회'를 개최하고 6·15공동선언 이행과 대북정책 전환, 한반도 평화수호, 일본 재무장 반대를 국민과 함께 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출처 및 더보기

https://www.news1.kr/articles/?2372136




유족회 로고_수정.jpg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