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일 강제병합 100년' 29일 행사 잇따라

기사입력 2010.08.29. 오전 11:31


【서울=뉴시스】신정원 기자 = 29일 한일 강제병합 100년을 맞아 경술국치(庚戌國恥) 의미를 되새기고 한일 관계를 조망하는 행사가 서울 도심에서 잇따라 열렸다. 광복회(회장 김영일)와 독립유공자유족회(회장 김삼열)는 이날 오전 10시께 종로구 탑골공원 3·1독립선언기념비 앞에서 '한일강제병탄, 그 100년의 기억, 100년의 미래'를 주제로 경술국치일 행사를 거행했다. 행사는 시민과 각계 인사 1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와 김삼열 독립유공자유족회장의 약사보고, 김영일 광복회장의 개식사, 임이조 공연단의 기념공연, 국치추념가, 류지철 대한민국상이군경회장의 만세삼창 등 순으로 진행됐다. 광복회는 행사에서 "이번행사는 경술국치일을 상기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며 "특히 일제 강압통치에 맞서 우리 민족이 대대적으로 일어나 '대한독립 만세'를 외쳤던 탑골공원에서 거행하게 돼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광복회는 또 일본 정부에 대한 요구 등 7개 조항으로 된 결의문을 채택, 발표했다. 결의문의 내용은 ▲일왕의 진솔하고 구체적인 사죄 촉구 ▲일본 정부의 한일병합 조약 원천무효 선언과 국가책임 성실 이행 ▲독도 영유권 침해 중단 ▲안중근 의사 유해 찾기에 적극 동참 ▲남북 통일문제 해결 적극 협조 ▲요구 조건 미해결시 일왕 방한 불허 ▲모든 방법을 동원해 일본의 기만성을 폭로하고 범국민적으로 대처 등이다. 광복회는 행사 직후 일본대사관까지 거리행진을 한 뒤 대사관 앞 건너편 인도에서 집회를 열고 한일 강제병합의 원천무효를 주장했다. 강제병합 100년 공동행동 한일실행위원회는 오전 11시께 남산 서울유스호스텔 앞 공원 내 조선통감관저 터에서 표석 제막식을 열었다. 이어 오후 2시께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 600주년 기념관 새천년홀에서 한일시민공동선언을 채택했다. 선언문에는 강제노동과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 아직 해결되지 않은 일본의 식민지 범죄를 구체적으로 적시하고 현안별 해결방안과 구체적인 실행계획 등이 담겨있다. jwshin@newsis.com ★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기자 프로필

Copyright ⓒ 뉴시스.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사회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민단체, 광복.분단 70년 맞아 공동선언 발표

입력 2015.08.12 14:05 김상진 기자 광복 70년, 분단70년을 맞아 한반도의 분단-대결 종식과 통일.평화공동체 실현을 촉구하는 시민사회의 공동선언이 발표됐습니다. 광복 70돌, 6.15공동선언 15돌 민족공동행사 남측준비위원회는 오늘 프레스센터에서 ‘광복 70돌, 8.15 평화와 통일선언’을 발표하고 남북이 갈등의 70년 분단체제를 넘어 대결과

서울시, '신사참배' 종교단체 법인허가 논란

양아람 aramieye@naver.com ㅣ 기사입력 2014-11-05 14:35 서울시가 2차 세계대전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일본 제국주의를 찬양한 일련정종과 관계된 종교단체의 법인 설립을 허가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독립유공자유족회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7월 말 일본 일련정종 구법신도회의 법인 설립을 허가했습니다. 일련정종은 세계 2차대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