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유공자 후손들 소외·생활고 시달려

기사입력 2009-08-15 05:21 l 최종수정 2009-08-17 11:10

【 앵커멘트 】

광복절을 누구보다 뜻깊게 보내야 할 사람들이 바로 독립유공자 후손들인데요.

하지만, 아직 중국에 있는 많은 유공자 후손들이 우리 정부에 외면당하고 있고 어렵게 귀화한 후손들도 경제적인 어려움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1920년 독립군 부사령관을 지내며 봉오동 전투에 참전해 일본군 120여 명을 물리쳤던 안 무 선생.


중국에 남아있던 안 선생의 유족 가운데 외손자 2명이 지난해와 올해 각각 우리나라에 귀화했습니다.


자랑스러운 독립유공자의 후손이지만 우리 정부에 이 사실을 직접 증명하기는 매우 어려웠습니다.


▶ 인터뷰 : 이광주 / 독립유공자 안 무 선생 후손

- "나도 아주 힘들었어요. 여기에 우리 누님이 계시고 그다음에 또 자료를 만드는데 아주 바쁘고 이런 게 여기서 승인 안 돼요."


우리나라에 살 수 있게 돼도 유공자들의 후손들은 경제적 어려움에 시달릴 수밖에 없습니다.


사회에 적응하기 어려운데다 조선족이라는 편견마저 남아있어 후손들 대부분이 일용직에 종사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이태주 / 독립유공자 안 무 선생 후손

- "나가서 일이 있어 내보내면 하루 나가서 일하고 없으면 보따리 매고 집에 돌아오고 그렇게 생활하는데…."


해방된 지 60년이 넘은 터라 정착금

외에 따로 연금을 받는 후손들은 거의 없는 실정입니다.


해방 이후 숨진 유공자의 경우는 그 유공자의 아들과 딸까지만 연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해 그 대상자가 현격히 줄고 있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김삼열 / 독립유공자유족회 회장

- "연금을 받는 것도 아니고 정부가 그 사람들을 도와주는 것도 아니거든요. 그저 후손으로 귀화할 수 있는 법률이 돼서 들어온 것뿐이거든요."


독립유공자 유족회 등 시민단체들은 유공자 후손들이 자신이 유족임을 쉽게 증명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21년 하나금융그룹 지정기탁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후원 '독립유공자유족 장학금 지원 사업' 신청자 모집공고

독립유공자유족회에서는 2021년 하나금융그룹 지정기탁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후원 '독립유공자유족 장학금 지원 사업'을 아래와 같이 실시합니다. 참여자 모집 공고 ■ 모집기간 : 2021년 10월 5일(화) ~ 2021년 10월 20일(수) (기간 이후에는 접수 받지 않습니다.) ■ 모집대상 : 독립유공자유족 대학생 10명 내외 ■ 선정자발표 : 개별통보 ■ 신

시민단체, 광복.분단 70년 맞아 공동선언 발표

입력 2015.08.12 14:05 김상진 기자 광복 70년, 분단70년을 맞아 한반도의 분단-대결 종식과 통일.평화공동체 실현을 촉구하는 시민사회의 공동선언이 발표됐습니다. 광복 70돌, 6.15공동선언 15돌 민족공동행사 남측준비위원회는 오늘 프레스센터에서 ‘광복 70돌, 8.15 평화와 통일선언’을 발표하고 남북이 갈등의 70년 분단체제를 넘어 대결과

서울시, '신사참배' 종교단체 법인허가 논란

양아람 aramieye@naver.com ㅣ 기사입력 2014-11-05 14:35 서울시가 2차 세계대전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일본 제국주의를 찬양한 일련정종과 관계된 종교단체의 법인 설립을 허가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독립유공자유족회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7월 말 일본 일련정종 구법신도회의 법인 설립을 허가했습니다. 일련정종은 세계 2차대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