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유권자의 시간...전쟁·대결 선동정치에 제동 걸어야”


종교.시민사회 대표 456명이 3일 오전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시국선언을 했다. [사진제공-6.15남측위]



“전쟁과 대결을 선동하는 정치, 무기증강과 군비경쟁으로 향하는 정책에 제동을 걸고 남북합의의 이행을 통해 남북관계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정치, 냉전 대결에 휘말리지 않는 균형 외교를 이끌어 주십시오.”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일을 하루 앞둔 3일 오전 각계 대표들이 서울 정동 달개비에서 ‘평화로운 한반도를 바라는 종교·시민사회 시국선언’을 통해 “이제는 유권자의 시간”이라며 이같이 호소했다.


“이 땅의 민주주의와 평화 통일을 진전시켜 온 유권자의 저력과 힘을 다시금 모아주십시오”라고 거듭 밝혔다.


이들은 △공존과 존중 언행일치, △남북공동선언과 합의의 계승과 실현, △군비경쟁의 악순환을 끊고 종전과 평화협정으로 나아갈 것, △평화와 주권에 기초한 균형 있는 외교와 불평등한 대외관계 개선 등을 담은 ‘평화통일요구안’을 보내 이재명, 심상정, 김재연 후보 등에게서 답변을 받았다고 알렸다.




반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에서 아무런 답변도 보내오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깊은 유감의 뜻을 밝힌다”고 했다.


“특히 윤석열 후보는 종교 시민사회의 요구안을 외면하고 있는 것은 물론 선제타격 사드 추가 배치, 멸공, 일방적인 북한 비핵화만을 강조하는 미국 네오콘 식 대결정책을 추구하고 있어 더 큰 우려를 던지고 있다”고 질타했다.


“국민의 생명을 도외시한 채 갈등과 대결을 부추기는 정책은 박근혜 정권 당시 이미 국민이 심판하고 배격한 함량 미달의 정책이기에 이를 되살리려는 것은 너무나 노골적인 시대 역행이 아닐 수 없다”는 것.


이들은 “최근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군사적 갈등은 강대국들의 틈바구니 속에서 어떻게 주권과 평화를 지켜야 하는지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지적했다.


“강대국들의 신 냉전 대결에 휘말려 사회적, 경제적 재부를 낭비하고 주권과 평화를 훼손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아울러 “남북사이의 적대와 대결이 군사적 긴장과 불안을 고조시키는 악순환을 이제는 끝내야 한다”면서 “평화와 화해협력만이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 통일뉴스(http://www.tongilnews.com)

유족회 로고_수정.jpg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