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일본은 간토학살 국가책임 인정하라"간토학살100주기추도사업추진위, '일제 잔재 청산위해 시민들이 앞장서겠다'



간토대지진 조선인학살 100주기를 앞두고 '간토학살100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간토100주기추진위)가 23일 오전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의 간토학살에 대한 국가책임 인정을 촉구했다.


간토100주기추진위는 1923년 간토대지진조선인학살의 진상규명과 일본의 사죄, 배상을 촉구하기 위해 지난해 시민사회종교단체들이 연대해 결성되었으며, △간토대학살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 △간토제노사이드 국제학술회의 개최 △100주기 한국 추도문화제 개최 △일본 현지 추도행사 참가 등을 주요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간토100주기추진위 공동대표인 김삼열 독립유공자유족회 회장은 "일본은 100년이 되도록 그 참혹했던 조선인 학살에 대해 사실을 왜곡하고 사죄와 반성은 커녕 우리 민족을 우롱하고 있다"고 하면서 "일본의 진실한 사죄가 있을 때까지 간토 조선인 희생자들의 영혼을 위로하기 위해 끝까지 투쟁해 나갈 것임을 선언한다"고 결의를 다졌다.


한충목 한국 진보연대 상임대표는 '반성하고 청산되지 않은 역사로는 제대로 된 미래를 만들 수 없다'며, 한일 군사협력이 진행되면서 욱일기가 한반도에 상륙하고 핵 오염수가 방류되는 상황에 우려를 표시했다.


또 "이에 항의 한번 제대로 못하고 오히려 동조하고 있는 윤석열 정부의 행태는 친일 매국에 다름 아니"라고 하면서 "일본 잔재 청산과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세워나가는 일에 시민들이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이용길 전국비상시국회의 상임중앙위원은 "일본은 역사적으로 사고를 저지른 후 그 잘못에 대해 인정하거나 사죄하거나 반성한적이 없다"며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에 대해 명백히 인정하고 돌아가신 영령들과 대한민국의 시민 민중에게 사죄하며 이에 합당한 배상을 실행하는 것이야말로 일본이 미래에 또 다른 약탈과 집단학살을 하지 않겠다는 명백한 선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간토학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을 여야 국회의원 100명과 함께 대표발의한 유기홍 의원은 다시 한번 국회 회기중에 꼭 특별법을 통과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종수 간토100주기추진위 집행위원장은 간토학살 100주기를 맞아 국내와 일본에서 진행하는 여러 추모행사를 소개하고 양심적인 일본 시민사회와 연대하는 일을 계속해 일본의 간토학살 국가책임을 밝히는 일에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출처 : 통일뉴스(http://www.tongilnews.com)

Kommentare


유족회 로고_수정.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