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부역자에게도 건국훈장''은 모순

  • CBS문화부 김영태 기자 메일보내기

  • 2010-01-25 14:29

광복회,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건립 반대


김영일 광복회장


문화체육관광부가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의 성격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광복회는 25일 ''대한민국 역사박물관 건립반대 기자회견''을 갖고,"친일 부역세력에게 대한민국 건국공로를 인정하는 ''역사박물관'' 건립계획을 백지화하라"고 주장했다. 광복회가 문제삼고 있는 부분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전시체계 및 구성안''중 제 1기 대한민국의 기초확립(1948-1960)에서 ''대한민국의 수립''이라는 표현이다. 이 ''대한민국의 수립''이라는 표현은 ''대한민국의 건국''과 같은 의미로서,1919년 4월 13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을 부정하고, 1948년 8월 15일을 대한민국 건국으로 보기 때문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 광복회의 주장이다. ''건국유공자 예우법'' 모순 광복회는 또한, 국회에 계류중인 ''건국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안''의 문제점을 거론하며"건국유공자 예우법은 1945-1948 신탁통치를 반대하거나 자유민주국가인 대한민국을 건국하기 위하여 활동한 건국 유공자와 그 유족에 대해 서훈과 예우를 한다는 것인데, 그 중에는 친일반민족 행위자 다수 들어가 있기 때문에 그런 사람들에게 훈장을 준다면 차라리 우리 광복회원들은 훈장을 반납하고, 광복회 문을 닫아야 한다"고밝혔다. 독립유공자 유족회 김삼열 회장은 "독립유공자에게 건국훈장을 주고, 민족반역자에게도 건국훈장을 준다면, 민족반역자와 독립유공자가 같은 훈장을 받은 우리사회를 이 세계에서 대한민국이 어떻게 떳떳하다고 말할수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회견에는 광복회 임원과 전국 12개 지부, 74개 지회를 비롯해 광복회 산하 독립유공자 유족회, 독립유공자협회, 순국선열 유족회, 광복군 동지회의 대표와 회원 등 모두 200여명이 참가했다. 광복회의 주장에 대해 문화부 대한민국역사박물관추진단 관계자는 "역사박물관의 건립 취지가 대한민국의 건국과 산업화, 민주화가 대한민국의 원동력이 되었다는 점을 알리고자 하는데 있다."며 "''대한민국의 수립''이라는 표현이 문제가 되고 있는 만큼, 논의과정에서 광복회의 의견을 모두 수용하여 쓸데 없는 오해를 사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건립과 ''건국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안''은 전혀 다른 사안이다"이라고 덧붙였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오는 8월 착공해 2013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역사박물관은 현 문화체육관광부 8층 건물을 리모델링하여 사용하고, 사업비로 484억 원을 잡고 있다.

CBS문화부 김영태 기자

조회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민단체, 광복.분단 70년 맞아 공동선언 발표

입력 2015.08.12 14:05 김상진 기자 광복 70년, 분단70년을 맞아 한반도의 분단-대결 종식과 통일.평화공동체 실현을 촉구하는 시민사회의 공동선언이 발표됐습니다. 광복 70돌, 6.15공동선언 15돌 민족공동행사 남측준비위원회는 오늘 프레스센터에서 ‘광복 70돌, 8.15 평화와 통일선언’을 발표하고 남북이 갈등의 70년 분단체제를 넘어 대결과

서울시, '신사참배' 종교단체 법인허가 논란

양아람 aramieye@naver.com ㅣ 기사입력 2014-11-05 14:35 서울시가 2차 세계대전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일본 제국주의를 찬양한 일련정종과 관계된 종교단체의 법인 설립을 허가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독립유공자유족회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7월 말 일본 일련정종 구법신도회의 법인 설립을 허가했습니다. 일련정종은 세계 2차대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