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최승희 기념사업 전면 중지하라”광복회 등 21개 민족단체 홍천군청 방문

2010-10-2 (토) 13면 - 이무헌 기자

광복회와 (사)독립유공자유족회 등 21개 민족단체 회원 56명은 2010 최승희 춤축제 개막일인 1일 오후 홍천군청을 찾아 허필홍군수에게 “최승희 기념사업은 전면 중지해야 한다”고 의사를 전달했다.


김삼열(사)독립유공자유족회장과 남기형순국선열유족회사무총장, 임종선광복회의전복지국장으로 구성된 이들 대표는 허군수에게 “민족 정기가 서려있는 홍천에서 친일 민족반역과 친북 인물인 최승희의 기념사업을 하는 것은 안 될 일”이라며 “이를 소홀하게 생각한다면 큰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허군수는 “이에 대한 입장을 정립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이달 중으로 최승희 춤축제의 지속성 여부와 관련한 공감대를 형성해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천=이무헌기자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민단체, 광복.분단 70년 맞아 공동선언 발표

입력 2015.08.12 14:05 김상진 기자 광복 70년, 분단70년을 맞아 한반도의 분단-대결 종식과 통일.평화공동체 실현을 촉구하는 시민사회의 공동선언이 발표됐습니다. 광복 70돌, 6.15공동선언 15돌 민족공동행사 남측준비위원회는 오늘 프레스센터에서 ‘광복 70돌, 8.15 평화와 통일선언’을 발표하고 남북이 갈등의 70년 분단체제를 넘어 대결과

서울시, '신사참배' 종교단체 법인허가 논란

양아람 aramieye@naver.com ㅣ 기사입력 2014-11-05 14:35 서울시가 2차 세계대전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일본 제국주의를 찬양한 일련정종과 관계된 종교단체의 법인 설립을 허가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독립유공자유족회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7월 말 일본 일련정종 구법신도회의 법인 설립을 허가했습니다. 일련정종은 세계 2차대전